메뉴 건너뛰기

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이 2017 상반기 전략 신제품 카메라 4종을 발표했다.


ZPR-CANON-M6-BEAUTY-BLK-400.jpg EXIF Viewer사진 크기400x316

지난 16일 공개한 2017년 상반기 신제품은 미러리스 카메라 ‘EOS M6’와 DSLR 카메라 ‘EOS 800D’와 ‘EOS 77D’이며 2017 CES에서 발표한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 ‘파워샷 G9 X Mark II’도 선보였다. 


가장 큰 관심을 모은 주인공은 미러리스 신제품 EOS M6다. 소니의 아성인 APS-C타입 센서 장착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을 정조준했다. 콤팩트한 사이즈에 최신 영상처리엔진 디직 7(DIGIC 7), 듀얼 픽셀 CMOS AF, 2420만 화소의 APS-C 타입 이미지 센서를 탑재했다. AF 추적 시 초당 최대 약 7장, AF 고정 시 초당 최대 약 9장의 연속 촬영이 가능하며, 상용 감도를 최대 2만 5600까지 지원한다. 캐논의 미러리스용 렌즈인 EF-M 렌즈는 물론, 마운트 어댑터 사용 시 L 렌즈를 포함한 캐논의 DSLR 카메라용 EF 렌즈도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DSLR 신제품 EOS 800D와 EOS 77D는 약 0.03초라는 세계에서 제일 빠른 AF 속도를 구현하고, 중급 DSLR ‘EOS 80D’와 동일한 올크로스 45 포인트 AF 시스템을 적용해 보다 넓은 영역에 걸쳐 피사체를 빠르고 정확하게 추적한다. 또 파워샷 G9 X Mark II는 약 182g의 국내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다.


강동환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 사장은 “지난 30년간 글로벌 렌즈교환식 카메라 시장을 선도해온 캐논의 EOS 시스템은 카메라 사용자들이 열망하는 혁신 제품을 선보이는 동시에 사진 대중화에 기여해왔다”며 “캐논의 혁신 기술력이 탑재된 만큼, 카메라 사용자 누구나 캐논의 최신 기술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