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최근 새로 문을 연 영국의 한 감옥이 ‘호화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지난달 28일 영국 렉섬에서 개장한 ‘HMP Berwyn’이라는 감옥으로, 사상 최대 규모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기존 감옥들이 너무 비좁고 쾌적하지 않다는 비판을 수용했던 거죠.

9591f05aacdf4a0e9673ca9658ab2af9.jpg EXIF Viewer사진 크기530x298
논란이 일었던 대목은 감옥의 시설입니다.

무려 3천억 원이 들어간 감옥은 헬스장과 축구장, 라운지, 놀이터 등을 갖추고 있고 수감자들에게 개인 컴퓨터와 휴대전화까지 제공합니다.


감옥치곤 지나치게 호화로운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감옥 측은 이렇게 해명했습니다. 감옥은 벌을 주는 곳이라기보다 수감자들이 죄를 뉘우치고 다시 사회로 돌아갈 수 있게 돕는 곳이라는 거죠.


그러면서 “가족과 떨어져 감옥에서 지내는 것 자체가 이미 벌”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개인 컴퓨터와 휴대전화는 관계자 허락을 받아야만 사용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가족 방문 예약을 잡거나 감옥 안에서 공부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호화로운 시설의 목적이 수감자들의 재범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목적이라는 해명에도 범죄에 대한 처벌의 기능이 약한 것 같다는 우려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